방송통신대학교 과제물 및 시험자료 노우캠퍼스!! 로그인 회원가입
세계의역사 생명과환경 한국사회문제 글쓰기 컴퓨터의이해
2021년 1학기 시창작론 기말시험 과제물(나’의 형상 또는 목소리에 대해 서술)
자료구성 시창작론 과제물 완성본(견본) + 참고자료 한글 파일 3개
해당학과 국어국문학과 자료출간일 2021년 5월 3일
학년/학기 4학년/1학기 페이지수 8
자료형태 ZIP (375.75 KB) 자료가격 11,500원
자료구성
국문4_시창작론_공통_과제물완성본(견본).hwp
백석, 남신의주유동박시봉방.hwp
백석의 시 - 남신의주유동박시봉방의 이해.hwp
안현미, 거짓말을 타전하다.hwp
합계 : 11,500
<목차 및 주제>
1. 다음의 시 중에서 두 편을 골라 시에 그려진 ‘나’의 형상 또는 목소리에 대해 서술하고 자신의 감상을 쓰시오.
손택수, 「이력서에 쓴 시」(교재 p.244)
백석, 「남신의주유동박시봉방」(교재 p.250~252)
진은영, 「나는」(교재 p.258)
안현미, 「거짓말을 타전하다」(교재 p.273)

2. 지금의 ‘나’(과제물 작성자)를 만든 과거의 특정한 시점의 구체적인 경험을 떠올려 보자. 특정한 시점에 선택된 정황 속에 놓인 사물, 인물들을 떠올려 본다. 그 가운데 간추린 사물과 인물들을 엮어서 특정한 이미지 또는 이야기로 압축하여 짧은 산문으로 서술하시오.

3. 위의 2에서 작성한 내용을 시작노트로 삼아 한 편의 시를 완성하시오.


- 목 차 -

1. 다음의 시 중에서 두 편을 골라 시에 그려진 ‘나’의 형상 또는 목소리에 대해 서술하고 자신의 감상을 쓰시오.
1) 백석, 「남신의주유동박시봉방」
2) 안현미, 「거짓말을 타전하다」


2. 지금의 ‘나’(과제물 작성자)를 만든 과거의 특정한 시점의 구체적인 경험을 떠올려 보자. 특정한 시점에 선택된 정황 속에 놓인 사물, 인물들을 떠올려 본다. 그 가운데 간추린 사물과 인물들을 엮어서 특정한 이미지 또는 이야기로 압축하여 짧은 산문으로 서술하시오.

3. 위의 2에서 작성한 내용을 시작노트로 삼아 한 편의 시를 완성하시오.

참고문헌


<< 함께 제공되는 참고자료 한글파일 >>
1. 백석, 남신의주유동박시봉방.hwp
2. 백석의 시 - 남신의주유동박시봉방의 이해.hwp
3. 안현미, 거짓말을 타전하다.hwp


<내용 미리보기>
1. 다음의 시 중에서 두 편을 골라 시에 그려진 ‘나’의 형상 또는 목소리에 대해 서술하고 자신의 감상을 쓰시오.

1) 백석, 「남신의주유동박시봉방」

일제 강점기 말 백석 자신이 유랑생활을 하면서 겪은 삶의 비화를 노래한 시라고 할 수 있다. 특이한 점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남신의주유동박시봉방”이라는 사람의 명칭을 사용한 점이다. 당시 유랑생활을 하던 백석의 사생활 적인 부분과 깊은 연관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해 본다. 부인이 있었지만, 굳이 먼 곳까지 유랑와 쓸쓸하고 갚은 외로움으로 삶을 연명하던 주인공은 아마도 많은 사연이 있었을 것이라 유추해 본다. “어느 사이에 나는 아내도 없고 살던 집도 없다”는 시대적으로 일제 강점기 시기임을 감안 할 때 혹 나 주인공은 아마도 유랑이 아닌 피신하며 은신 생활을 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해 본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누군지 알 수도 없는 박씨 성을 가진 주인네 집에 기거하며 부치지도 못하는 자신의 마음을 전하는 편지 형태의 시를 써 갔을지도 모른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몸조차 추스르지 못할 정도로 어려운 생활을 하며 “나는 내 슬픔이며 어리석음이며 소처럼 연하게 되새김질하는 것이다.” 그의 유일한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며 삶을 견디어 내고 있었다고 보인다. 사실 당시 우리나라의 현실은 지식인들이 무언가를 제대로 할 수도 없었던 시기였을 것이다. 자신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이 현실적 자괴감과 무기력한 무능 앞에 숨죽여야 하는 것은 더욱더 나의 존재를 비참하게 만드는 것이다. 고작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화롯불에 불을 쬐거나 과거나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는 것이 고작인 성인의 모습은 스스로 인정하기조차 싫었을지 모른다. 이처럼 인간의 고뇌는 그 감성적 깊이를 더해 작가가 이런 좋은 시를 탄생하게 했을지 모르겠지만, 본인이 경험하고 겪었을 고통은 가히 우리가 이해조차 할 수 있을까 싶다. 특히나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는 주인공은 그래도 의지를 버리지 않고 버티어 내려는 모습으로 자신의 고통마저 승화해 버렸다고 생각한다. 결국 이 고통과 슬픔을 바꿀 수 없으며 결국 바꿀 수 없다면 자신이 변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 속에 주인공 나의 희망이 되어 주는 갈매나무를 통해 자아 성찰을 해 나갔을 것으로 보인다. 어느 날 문득 저렇게 눈 내리는 벌판에 싸리 눈을 맞으면서도 굳건히 서 있는 나무의 모습을 통해 반성과 의지를 다져간다. 이 구절을 통해 이렇게 절망 속에서도 희망의 꽃을 피울 수 있는 것이 우리 인간이 아닐까 생각했다. 세상에는 아무리 노력해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중 하나가 시대적 아픔이다.


- 중략 -